[My Mister OST – Part 3] Naver | MelOn | Genie | Bugs | Olleh | iTunes |
작사/작곡/편곡: 박아셀
Lyricist/Composer/Arranger: Park Asel

[Romanization]

na mariya
muneojigo itneun geot gata
gyeo.u jikyeonae watdeon manheun sigandeuri
sarajilkka duryeowo

ttuk ttuk
tteoreojineun nunmureul maga
tto amureohji anheun cheok

neo.ege insareul geonnego
keureohke oneuldo harureul sijakhae

naneun gwaenchana
jinagal geora yeogimyeo
deopeo dun jinan naldeul

ssahyeogada boni iksukhaejyeo beorin
swibke dorikil su eopneun nal

keu sijageul ijeun chaero
jakku meoreojida boni
mal hal su eopke dwaetna bwa
oneuldo botongui haruga jinaga

neo mariya
seulpeo ulgo itneun geo da ara
tto amureohji anheun cheok

na.ege insareul geonnego
keureohke oneuldo harureul sijakhae

neoneun gwaenchanhni
jinagal geora yeogimyeo
deopeo dun jinan naldeul

ssahyeogada boni iksukhaejyeo beorin
swibke dorikil su eopneun nal

keu sijageul ijeun chaero
jakku meoreojida boni
mal hal su eopke dwaetna bwa

oneuldo amu il eopneun deut
botongui haruga jinaga

[Hangul]

나 말이야
무너지고 있는 것 같아
겨우 지켜내 왔던 많은 시간들이
사라질까 두려워

뚝 뚝
떨어지는 눈물을 막아
또 아무렇지 않은 척

너에게 인사를 건네고
그렇게 오늘도 하루를 시작해

나는 괜찮아
지나갈 거라 여기며
덮어 둔 지난 날들

쌓여가다 보니 익숙해져 버린
쉽게 돌이킬 수 없는 날

그 시작을 잊은 채로
자꾸 멀어지다 보니
말 할 수 없게 됐나 봐
오늘도 보통의 하루가 지나가

너 말이야
슬퍼 울고 있는 거 다 알아
또 아무렇지 않은 척

나에게 인사를 건네고
그렇게 오늘도 하루를 시작해

너는 괜찮니
지나갈 거라 여기며
덮어 둔 지난 날들

쌓여가다 보니 익숙해져 버린
쉽게 돌이킬 수 없는 날

그 시작을 잊은 채로
자꾸 멀어지다 보니
말 할 수 없게 됐나 봐

오늘도 아무 일 없는 듯
보통의 하루가 지나가

[English Translations HERE] ^^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