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YE (선예), JO KWON (조권) – 첫 페이지 (First Page) Lyrics

[Single]
Lyricist/Composer/Arranger: VERMILION FRAME

[ROMANIZATION]

shigani heureundamyeon
han jangeul deo neomgindamyeon
eotteon pyojeongui naega isseulji
neul gunggeumhaesseo
jeokgo shipeun ge manhasseo
meomchuneun ge duryeowoseo
jisaeudeon bam keu shiganeul jina
jigeum ireohke useo nan

shiganeul doedollindamyeon
cheot jangeuro doragandamyeon
jeonhaejugo shipeo keu nunmuljochado
da sojunghaetdago
itgo shipjiga anhasseo
jeonbu da areumdawosseo
seotulgo eoryeodo johatdeon keuttaero inhae
haegbokhae jigeum nan

cheot peijie jeokhin uri iyagi
kieok soge jamgin chae baraejin deuthaedo
yeogi namatjanha eorin narui uri
bicheul jjocha kkeut eopshi dallideon moseubi

cheot peijie saegin uri iyagi
moseorireul jeobgoseo kieokhago shipeo
da jinani apeummajeodo modu challanhada
saeroun iyagi sogedo bitnal
uri cheot peiji

dorikil su eopneun taeyeobeul gama
eoneusae tteoreojin pyeonghaengseon wiro
bichin durui geurimja meolge neukkyeojyeodo
ireohke yeope itdago

seororeul gamssadeon keuttaecheoreom
ireohke dashi maju bomyeonseo
kieogeul manjigo misoreul jieumyeo
hanasshik doedorabogo isseo

cheot peijie jeokhin uri iyagi
kieok soge jamgin chae baraejin deuthaedo
yeogi namatjanha eorin narui uri
bicheul jjocha kkeut eopshi dallideon moseubi

cheot peijie saegin uri iyagi
moseorireul jeobgoseo kieokhago shipeo
da jinani apeummajeodo modu challanhada
saeroun iyagi sogedo bitnal
uri cheot peiji

cheot peijie jeokhin uri iyagi
seorab soge dama baraejideorado
maeumsoge nama itjanha
eorin narui uri

bicheul ttara dallideon
apeummajeo challanhal mankeum
areumdabdeon nareul kieokhago isseo

uri cheot peiji

[HANGUL]

시간이 흐른다면
한 장을 더 넘긴다면
어떤 표정의 내가 있을지
늘 궁금했어
적고 싶은 게 많았어
멈추는 게 두려워서
지새우던 밤 그 시간을 지나
지금 이렇게 웃어 난

시간을 되돌린다면
첫 장으로 돌아간다면
전해주고 싶어 그 눈물조차도
다 소중했다고
잊고 싶지가 않았어
전부 다 아름다웠어
서툴고 어려도 좋았던 그때로 인해
행복해 지금 난

첫 페이지에 적힌 우리 이야기
기억 속에 잠긴 채 바래진 듯해도
여기 남았잖아 어린 날의 우리
빛을 쫓아 끝없이 달리던 모습이

첫 페이지에 새긴 우리 이야기
모서리를 접고서 기억하고 싶어
다 지나니 아픔마저도 모두 찬란하다
새로운 이야기 속에도 빛날
우리 첫 페이지

돌이킬 수 없는 태엽을 감아
어느새 떨어진 평행선 위로
비친 둘의 그림자 멀게 느껴져도
이렇게 옆에 있다고

서로를 감싸던 그때처럼
이렇게 다시 마주 보면서
기억을 만지고 미소를 지으며
하나씩 되돌아보고 있어

첫 페이지에 적힌 우리 이야기
기억 속에 잠긴 채 바래진 듯해도
여기 남았잖아 어린 날의 우리
빛을 쫓아 끝없이 달리던 모습이

첫 페이지에 새긴 우리 이야기
모서리를 접고서 기억하고 싶어
다 지나니 아픔마저도 모두 찬란하다
새로운 이야기 속에도 빛날
우리 첫 페이지

첫 페이지에 적힌 우리 이야기
서랍 속에 담아 바래지더라도
마음속에 남아 있잖아
어린 날의 우리

빛을 따라 달리던
아픔마저 찬란할 만큼
아름답던 날을 기억하고 있어

우리 첫 페이지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
yric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