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Yoon (오윤) – 달밤에 체조 (Exercise at the Moonlit Night) [Hometown Cha Cha Cha OST]

[갯마을 차차차 OST]
작사: 한태수 | 작곡: 기세인 | 편곡: 손동운
Lyricist: Han Tae Soo | Composer: Gi Se In | Arranger: Son Dong Woon

[ROMANIZATION]

bami cham chubda
i bami shilda
na gateun i doshie garodeung hana

neul kidarime
woeroi hollo seoseo
sumanheun bameul hayahke jisaeunda

bami cham gipda
dalbichi balkda
bitnadeon geunyeoui keun nundongjacheoreom

geunyeoneun eopda
tto dashi mot ol sarang
nameun geon seulpeummani nareul ban.ginda

hollo nameun i bame
amuri aereul sseodo
binjarireul chaeul gil eopne

bultaneun i gaseumeul juchehal su eopseo
jam mot deuneun dalbame chejohaebwado
morachineun insaengui barammani
hayeom eopshi nareul ulline

amuri haedo
badji anhneunda
suhwagi neomeo ullyeo daeneun bel sori

ibyeorieotda
tto dashi mot ol geunyeo
nameun geon binjarie useumsorippun

hollo nameun i bame
amuri aereul sseodo
binjarireul chaeul gil eopne

bultaneun i gaseumeul juchehal su eopseo
jam mot deuneun dalbame chejohaebwado
morachineun insaengui barammani
hayeom eopshi nareul ulline

bami cham gilda
i bami shilda
buseojin miryeonmani gaseume nama

heumppeok chwihaeseo
geunyeoreul bulleo bonda
heogonge maemdolda jichin insaengiyeo

bultaneun i gaseumeul juchehal su eopseo
jam mot deuneun dalbame chejohaebwado
morachineun insaengui seulpeummani
hayeom eopshi nareul ulline

bami cham mibda
dalbitdo shilda
tteonagan sarangmani namaitneun bam

geunyeoneun eopda
tto dashi mot ol sarang
nameun geon binjarie useumsorippun
nameun geon binjarie useumsorippun
nameun geon binjarie useumsorippun

[HANGUL]

밤이 참 춥다
이 밤이 싫다
나 같은 이 도시에 가로등 하나

늘 기다림에
외로이 홀로 서서
수많은 밤을 하얗게 지새운다

밤이 참 깊다
달빛이 밝다
빛나던 그녀의 큰 눈동자처럼

그녀는 없다
또다시 못 올 사랑
남은 건 슬픔만이 나를 반긴다

홀로 남은 이 밤에
아무리 애를 써도
빈자리를 채울 길 없네

불타는 이 가슴을 주체할 수 없어
잠 못 드는 달밤에 체조해봐도
몰아치는 인생의 바람만이
하염없이 나를 울리네

아무리 해도
받지 않는다
수화기 넘어 울려 대는 벨 소리

이별이었다
또다시 못 올 그녀
남은 건 빈자리에 웃음소리뿐

홀로 남은 이 밤에
아무리 애를 써도
빈자리를 채울 길 없네

불타는 이 가슴을 주체할 수 없어
잠 못 드는 달밤에 체조해봐도
몰아치는 인생의 바람만이
하염없이 나를 울리네

밤이 참 길다
이 밤이 싫다
부서진 미련만이 가슴에 남아

흠뻑 취해서
그녀를 불러 본다
허공에 맴돌다 지친 인생이여

불타는 이 가슴을 주체할 수 없어
잠 못 드는 달밤에 체조해봐도
몰아치는 인생의 슬픔만이
하염없이 나를 울리네

밤이 참 밉다
달빛도 싫다
떠나간 사랑만이 남아있는 밤

그녀는 없다
또다시 못 올 사랑
남은 건 빈자리에 웃음소리뿐
남은 건 빈자리에 웃음소리뿐
남은 건 빈자리에 웃음소리뿐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