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W (온유), Punch (펀치) – 별 하나 (Way) Lyrics

[SM STATION]
Lyricists: Kim Ee Na, ONEW | Composers: Kevin White, Mike Woods, Shaylen Carroll, Andrew Bazzi, Julien Maurice Moore, MZMC | Arranger: Rice n’ Peas

[ROMANIZATION]

nae mamen jogeuman bangi hana saenggyeosseo
ijeul suga eopneun neoneun geogiseo isseo
keu muneul yeoreo neoui keuriun moksoriga
nareul bureuge

huhoero gadeukhan nunmuri meotdaero heulleo
eodiron.ga nadp ttara
heulleogamyeon johgesseo
ttaseuhan jeo haessal soge
nal matgigo shipeojyeo
neol mannage

heunnallineun hyanggiwa nunbushin ni nundongja
nuneul gamado neol neukkyeo
mideo igeon

jogeum dareun shigan soge
boiji anhneun sesang soge
gateun bange byeol hana
neowa nae ireum hana tto eolgul hana

dashineun neol bol su eopseodo
gateun byeoreul ttara georeoga
deo miryeon eopshi nal midke han
keu ireum hana moksori hana

gireul ilhgo tto hemaeeodo
seororeul hyanghae dallyeoga
handonganeun chatjido mothae
seoro eotgallindaedo
udukeoni igose seoseo
banghyangeul dashi jaba nan
neol bureumyeonseo

heundeullineun sesang soge
bal didil got eopseul ttae
eodiseon.ga nal jabatdeon
boiji anhneun keu son.gil
dashi hanbeon ttatteuthan
ni pume angigo shipeo
neol chajaga

ttatteuthan sumgyeol nunbushin miso
nuneul gameumyeon neol neukkyeo mideo

jogeum dareun shigan soge
boiji anhneun sesang soge
gateun bange byeol hana
neowa nae ireum hana tto eolgul hana

dashineun neol bol su eopseodo
gateun byeoreul ttara georeoga
deo miryeon eopshi nal midke han
keu ireum hana moksori hana

kyeolguken byeonhan geon eopseo
urin jigeum soneul jabgo itjanha
gateun goseul dareuge chaewumyeo

neon geogie isseo nuneul gameumyeon
kajang gakkaun yeogie urin

gateun gireul geodgo isseo
gateun mameul bureugo isseo
hamkke geurin seon ttara chumchuneun
byeol hanawa
naui byeol hana

bol su eopneun sumanheun geoseun
eonjena deo areumdawosseo
neoneun naui gyeoteseo maeil tteuneun
byeol hanaya ireumiya

Oh Nanana
kajang eoduun bame neon
Oh
byeol hanaya

[HANGUL]

내 맘엔 조그만 방이 하나 생겼어
잊을 수가 없는 너는 거기서 있어
그 문을 열어 너의 그리운 목소리가
나를 부르게

후회로 가득한 눈물이 멋대로 흘러
어디론가 나도 따라
흘러가면 좋겠어
따스한 저 햇살 속에
날 맡기고 싶어져
널 만나게

흩날리는 향기와 눈부신 네 눈동자
눈을 감아도 널 느껴
믿어 이건

조금 다른 시간 속에
보이지 않는 세상 속에
같은 방에 별 하나
너와 내 이름 하나 또 얼굴 하나

다시는 널 볼 수 없어도
같은 별을 따라 걸어가
더 미련 없이 날 믿게 한
그 이름 하나 목소리 하나

길을 잃고 또 헤매어도
서로를 향해 달려가
한동안은 찾지도 못해
서로 엇갈린대도
우두커니 이곳에 서서
방향을 다시 잡아 난
널 부르면서

흔들리는 세상 속에
발 디딜 곳 없을 때
어디선가 날 잡았던
보이지 않는 그 손길
다시 한번 따뜻한
네 품에 안기고 싶어
널 찾아가

따뜻한 숨결 눈부신 미소
눈을 감으면 널 느껴 믿어

조금 다른 시간 속에
보이지 않는 세상 속에
같은 방에 별 하나
너와 내 이름 하나 또 얼굴 하나

다시는 널 볼 수 없어도
같은 별을 따라 걸어가
더 미련 없이 날 믿게 한
그 이름 하나 목소리 하나

결국엔 변한 건 없어
우린 지금 손을 잡고 있잖아
같은 곳을 다르게 채우며

넌 거기에 있어 눈을 감으면
가장 가까운 여기에 우린

같은 길을 걷고 있어
같은 맘을 부르고 있어
함께 그린 선 따라 춤추는
별 하나와
나의 별 하나

볼 수 없는 수많은 것은
언제나 더 아름다웠어
너는 나의 곁에서 매일 뜨는
별 하나야 이름이야

Oh Nanana
가장 어두운 밤에 넌
Oh
별 하나야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