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L4 (볼빨간사춘기) – 너는 내 세상이었어 (Space) Lyrics

[Single]
작사: 안지영 | 작곡: 안지영, 바닐라맨 (바닐라 어쿠스틱) | 편곡: 바닐라맨 (바닐라 어쿠스틱)
Lyricist: Ahn Ji Young | Composers: Ahn Ji Young, Vanilla Man (Vanilla Acoustic) | Arranger: Vanilla Man (Vanilla Acoustic)

[ROMANIZATION]

oneulman gati itke hae jwo
majimagiran ge nuguboda shireun geol aljanha
han beonman nareul kkok anajwo
keureomyeon neodo dashi ttatteuthae jilkka
ni gyejeoreul da saranghaneun geon swibji anhatjiman
uriga geuryeoon shigandeureun naegen jeonbuyeosseo
neoneun nae sesangieosseo
keu mueotgwado bakkul su eopneun
keu sesangi muneojimyeon
eotteohke saragal su itgesseo
areumdawotdeon sun.gandeuri
sarajyeoganeun geol bomyeonseo
naneun hanchameul ulgo isseotdeon geotman gata
cham oraedo neol manna watneunde
uriui shiganeun eonjebuteo meomchwojyeo itneunji
saranghandan keu heunhan maljochado
ajikdo neo.egen eoryeoun irilkka
ni gyejeoreul da
saranghaneun geon swibji anhatjiman
uriga geuryeoon shigandeureun naegen jeonbuyeosseo
neoneun nae sesangieosseo
keu mueotgwado bakkul su eopneun
keu sesangi muneojimyeon
eotteohke saragal su itgesseo
areumdawotdeon sun.gandeuri
sarajyeoganeun geol bomyeonseo
naneun hanchameul ulgo isseotdeon geotman gata
areumdabdeon bam haneuri
naege useo jueotdeon ni nunbichi
hoesaekbicheuro chilhaeseo nunapi jakku heuryeojyeo
dwidora georeoganeun
keu gire adeukhaetdeon uri chueogi
han sun.gan sarajyeo da heuteojyeo
neoneun nae sesangieosseo
keu mueotgwado bakkul su eopneun
keu sesangi muneojimyeon
eotteohke saragal su itgesseo
areumdawotdeon sun.gandeuri
sarajyeoganeun geol bomyeonseo
naneun hanchameul ulgo isseotdeon geotman gata
neol kidarigo isseul geot gata

[HANGUL]

오늘만 같이 있게 해 줘
마지막이란 게 누구보다 싫은 걸 알잖아
한 번만 나를 꼭 안아줘
그러면 너도 다시 따뜻해 질까
네 계절을 다 사랑하는 건 쉽지 않았지만
우리가 그려온 시간들은 내겐 전부였어
너는 내 세상이었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 세상이 무너지면
어떻게 살아갈 수 있겠어
아름다웠던 순간들이
사라져가는 걸 보면서
나는 한참을 울고 있었던 것만 같아
참 오래도 널 만나 왔는데
우리의 시간은 언제부터 멈춰져있는지
사랑한단 그 흔한 말조차도
아직도 너에겐 어려운 일일까
네 계절을 다
사랑하는 건 쉽지 않았지만
우리가 그려온 시간들은 내겐 전부였어
너는 내 세상이었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 세상이 무너지면
어떻게 살아갈 수 있겠어
아름다웠던 순간들이
사라져가는 걸 보면서
나는 한참을 울고 있었던 것만 같아
아름답던 밤 하늘이
내게 웃어 주었던 네 눈빛이
회색빛으로 칠해서 눈앞이 자꾸 흐려져
뒤돌아 걸어가는
그 길에 아득했던 우리 추억이
한순간 사라져 다 흩어져
너는 내 세상이었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 세상이 무너지면
어떻게 살아갈 수 있겠어
아름다웠던 순간들이
사라져가는 걸 보면서
나는 한참을 울고 있었던 것만 같아
널 기다리고 있을 것 같아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