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_ust (그_냥) ft. Mad Clown (매드클라운) – 이사 (I Think I Have To Move) Lyrics

[Single]
작사: 그_냥, 매드 클라운 | 작곡/편곡: 정수민, 그_냥
Lyricists: J_ust, Mad Clown | Composers/Arrangers: J_ust, Jung Soo Min

[ROMANIZATION]

buri kkeojin bang
neolbeojin chimdae
niga tteonago
chagawojin naui bam

beoriji mothan
uri chueokdeuri
naui maeumeul
jjijeo noheun i bam

isareul gaya hal geotman gata
neoui heunjeogi neomuna manha
amuri jiwoboryeo
aereul sseobwado keuge jal andwae

gamanhi nuneul gamgo isseumyeon
yeojeonhi neukkil su isseo
keuttaeui neoui hyanggi neoui miso
keunyang da

neowa kidae.antdeon sopa
niga jaju shindeon yangmal
hamkke goreun chatjankkajido
modeun ge keudaeroya nan

eojilleojin nae bang aneul
jeongrihaneun nari omyeon
keuttaen nado neol
ijeul su isseulkka

isareul gaya hal geotman gata
neoui heunjeogi neomuna manha
amuri jiwoboryeo
aereul sseobwado keuge jal andwae

gamanhi nuneul gamgo isseumyeon
yeojeonhi neukkil su isseo
keuttae.ui neoui hyanggi neoui miso
keunyang da

jibi chuwo boilleoreul kyeoyagesseo
beolsseo gyeourigo moremyeon
bangeul biwoya haesseo
naje hadeon albaneun jamshi swieoyahaesseo
gagumyeo otgajideul
igeot jeogeot chiwoya haeseo

chimdae meorimat saegin nakseowa
michil deut ssauda byeoge nan gumeong
johdeon shildeon i modeun ge uriyeotgo
jigeum nan ureo
naman namgyeojin geot gati
honjaman ibyeoreul haneun geot gati
uri tteonal i jibi bulssanghaeseo

isareul gaya hal geotman gata
neoui heunjeogi neomuna manha
amuri jiwoboryeo
aereul sseobwado keuge jal andwae

gamanhi nuneul gamgo isseumyeon
yeojeonhi neukkil su isseo
keuttaeui neoui hyanggi neoui miso
keunyang da

[HANGUL]

불이 꺼진 방
넓어진 침대
네가 떠나고
차가워진 나의 밤

버리지 못한
우리 추억들이
나의 마음을
찢어 놓은 이 밤

이사를 가야 할 것만 같아
너의 흔적이 너무나 많아
아무리 지워보려
애를 써봐도 그게 잘 안돼

가만히 눈을 감고 있으면
여전히 느낄 수 있어
그때의 너의 향기 너의 미소
그냥 다

너와 기대앉던 소파
네가 자주 신던 양말
함께 고른 찻잔까지도
모든 게 그대로야 난

어질러진 내 방 안을
정리하는 날이 오면
그땐 나도 널
잊을 수 있을까

이사를 가야 할 것만 같아
너의 흔적이 너무나 많아
아무리 지워보려
애를 써봐도 그게 잘 안돼

가만히 눈을 감고 있으면
여전히 느낄 수 있어
그때의 너의 향기 너의 미소
그냥 다

집이 추워 보일러를 켜야겠어
벌써 겨울이고 모레면
방을 비워야 했어
낮에 하던 알바는 잠시 쉬어야했어
가구며 옷가지들
이것저것 치워야 해서

침대 머리맡 새긴 낙서와
미칠 듯 싸우다 벽에 난 구멍
좋던 싫던 이 모든 게 우리였고
지금 난 울어
나만 남겨진 것 같이
혼자만 이별을 하는 것 같이
우리 떠날 이 집이 불쌍해서

이사를 가야 할 것만 같아
너의 흔적이 너무나 많아
아무리 지워보려
애를 써봐도 그게 잘 안돼

가만히 눈을 감고 있으면
여전히 느낄 수 있어
그때의 너의 향기 너의 미소
그냥 다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s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