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ZE (치즈) – Wonderland [The Law Cafe OST Part 1]

[법대로 사랑하라 OST Part 1] Spotify
작사: 한경수 | 작곡: 한경수, 최지산 (ARTMATIC), 이현상 (ARTMATIC) | 편곡: 최지산 (ARTMATIC), 이도형 (AUG), 키스 미 조이
Lyricist: Han Kyung Soo | Composers: Han Kyung Soo, Choi Ji San (ARTMATIC), Lee Hyun Sang (ARTMATIC) | Arrangers: Choi Ji San (ARTMATIC), Lee Do Hyung (AUG), Kiss Me Joy

[ROMANIZATION]

eoneusaen.ga seumyeo deun geoya
jakgo jageun modeun sun.gan
yeogi moyeoseo badaga doego
gakkeum illeongigido hae

uri wie eodumi naeryeodo
eodubjin anheul keoya
neoui pume an.gyeoseo
gin bameul jinal geoya

chanlanhan kieogi doel keoya
jigeum i sun.gan neowaui modeun geot
barami du bore dahneun sori
sasohan modeun geot

naega neol neomu johahaeseo
nae anen neoro gadeukhae
i sesang keu eotteon geotdo
i maeumboda seolleji anha

han beondo haebon jeok eopdeon saenggak
yeongwoneul dama yaksokhae
chawoneul neomeoseol mankeum
neoreul johahae jeongmariya
haengbokhae niga isseoseo

lalalalala lalalala
ni yeope seoseo
kot norael bulleo
nal jikyeo bwajuneun ge joha
haneureul naneun kibunin geoya

naega neol neomu johahaeseo
nae anen neoro gadeukhae
i sesang keu eotteon geotdo
i maeumboda seolleji anha

han beondo haebon jeok eopdeon saenggak
yeongwoneul dama yaksokhae
chawoneul neomeoseol mankeum
neoreul johahae jeongmariya

bam haneure sureul noheun
byeoldeuldo uril chukbokhajanha
chagawotdeon gonggido
neomu pogeunhae

ssodajineun jeo byeol sairo
boineun uri miraeneun
eotteon mallodo da mothae
dahjin anhado neukkil su isseo

janjanhi heureuneun shigan soge
meomchuji anheul i sarang
neoui keun sonbadak wie
jeogeo jugopeun se geulja
naega neol saranghandaneun
keu mal

[HANGUL]

어느샌가 스며 든 거야
작고 작은 모든 순간
여기 모여서 바다가 되고
가끔 일렁이기도 해

우리 위에 어둠이 내려도
어둡진 않을 거야
너의 품에 안겨서
긴 밤을 지날 거야

찬란한 기억이 될 거야
지금 이 순간 너와의 모든 것
바람이 두 볼에 닿는 소리
사소한 모든 것

내가 널 너무 좋아해서
내 안엔 너로 가득해
이 세상 그 어떤 것도
이 마음보다 설레지 않아

한 번도 해본 적 없던 생각
영원을 담아 약속해
차원을 넘어설 만큼
너를 좋아해 정말이야
행복해 네가 있어서

라라라라라 라라라라
네 옆에 서서
콧 노랠 불러
날 지켜 봐주는 게 좋아
하늘을 나는 기분인 거야

내가 널 너무 좋아해서
내 안엔 너로 가득해
이 세상 그 어떤 것도
이 마음보다 설레지 않아

한 번도 해본 적 없던 생각
영원을 담아 약속해
차원을 넘어설 만큼
너를 좋아해 정말이야

밤 하늘에 수를 놓은
별들도 우릴 축복하잖아
차가웠던 공기도
너무 포근해

쏟아지는 저 별 사이로
보이는 우리 미래는
어떤 말로도 다 못해
닿진 않아도 느낄 수 있어

잔잔히 흐르는 시간 속에
멈추지 않을 이 사랑
너의 큰 손바닥 위에
적어 주고픈 세 글자
내가 널 사랑한다는
그 말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s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