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Kiz (먼데이 키즈) – 집에 돌아가는 길 외롭다 (Lonely Way Back Home)

[Single]
작사/작곡: 한상원, 이진성 | 편곡: 한상원
Lyricists/Composers: Han Seong Won, Lee Jin Seong | Arranger: Han Sang Won

[ROMANIZATION]

mujakjeong neoui jib ape
chajaon geoya
neoreul bureujineun anheulke
neona shilda haesseotjanha

maeil baraedajun seubgwan
ajik namaseo
honja yeogikkaji wanna bwa

neoneun ije deo isang
nae keo anin naminde
ijeoya doeneunde
wae nan andwae
neon nae mam ireon geo molla

jibe doraganeun gil cham woerobda
neoui eolgureul bogo
nae ireum bureuneun
ni moksori han beonman deudgo shipeo
keunde jilcheokdaeneun geollo boigin shireo
keuraeseo idaero
doraganda honja nunmulman heullimyeonseo
ni sajin bomyeonseo

jalhaebol su isseosseo
joheun sarami doeeo
sangcheo keuman jugo
byeonhal tende
sokneun cheok wajumyeon an dwae?

jibe doraganeun gil cham woerobda
neoui eolgureul bogo
nae ireum bureuneun
ni moksori han beonman deudgo shipeo
keunde joheun namjaroman namgo shipeoseo
keuraeseo idaero
doraganda honja nunmulman heullimyeonseo
ni sajin bomyeonseo

chueogeuroman namgyeoya haneunde
ajikdo miryeoni manha

jukdorok akkigo saranghal tende
machi ttan saramcheoreom
naekeol da beorigo
nae pyeongsaeng neo hanamaneul wihaeseo

neo eopshineun amu uimi eopneun
nae mirae miryeon eopshi beorigo
ojik nae salmui jeonbuin neoreul wihaeseo
saragal su itneunde

neo eopshin nan andwae
kidarilke neowa dashi sarangeul haneun
keu chanlanhan nareul
buri kyeojin neoui jibeul hollo jinaneun
i bamdeureul

tto geodneunda bamsae

[HANGUL]

무작정 너의 집 앞에
찾아온 거야
너를 부르지는 않을게
너나 싫다 했었잖아

매일 바래다준 습관
아직 남아서
혼자 여기까지 왔나 봐

너는 이제 더 이상
내 거 아닌 남인데
잊어야 되는데
왜 난 안돼
넌 내 맘 이런 거 몰라

집에 돌아가는 길 참 외롭다
너의 얼굴을 보고
내 이름 부르는
니 목소리 한 번만 듣고 싶어
근데 질척대는 걸로 보이긴 싫어
그래서 이대로
돌아간다 혼자 눈물만 흘리면서
니 사진 보면서

잘해볼 수 있었어
좋은 사람이 되어
상처 그만 주고
변할 텐데
속는 척 와주면 안 돼?

집에 돌아가는 길 참 외롭다
너의 얼굴을 보고
내 이름 부르는
니 목소리 한 번만 듣고 싶어
근데 좋은 남자로만 남고 싶어서
그래서 이대로
돌아간다 혼자 눈물만 흘리면서
니 사진 보면서

추억으로만 남겨야 하는데
아직도 미련이 많아

죽도록 아끼고 사랑할 텐데
마치 딴 사람처럼
내걸 다 버리고
내 평생 너 하나만을 위해서

너 없이는 아무 의미 없는
내 미래 미련 없이 버리고
오직 내 삶의 전부인 너를 위해서
살아갈 수 있는데

너 없인 난 안돼
기다릴게 너와 다시 사랑을 하는
그 찬란한 날을
불이 켜진 너의 집을 홀로 지나는
이 밤들을

또 걷는다 밤새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s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