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Y – 21세기의 어떤 날 (Some Day in the 21 century)

Original: PEPPERTONES (페퍼톤스) – 21세기의 어떤 날 (2012)

[RE:sonance Project]
작사/작곡: 페퍼톤스 | 편곡: 조원상, 최영훈, O.YEON (Yenevara)
Lyricist/Composer: PEPPERTONES | Arrangers: Jo Won Sang, Choi Young Hoon, O.YEON (Yenevara)

[ROMANIZATION]

nal kieokhal su isseulkka
sum gappeun oneul shidaeneun heulleo
dalligo itneunde
chalkak syeoteoreul nureumyeon
modu da ganjikhal su itgireul
nae mamsok kamera

sarang nangman seulpeumgwa nunmul
modu heulleogagetjiman
han jang sajine dameul su eopneun
i sesangi eolmana
eolmana areumdawotneunji!

o neul ji geum ba ro yeo gi
i meot jin u ju han bok pan e seo
neoreul manna jeongmal gippeotda

nuneul gam go so ri chi myeo
ishibilse gireul hamkke neukkyeotdeon
uri kieokdoegil

han eopshi ureotdeon nalgwa
kajang haengbokhaetdeon eotteon ohu
ssodajideon bicheoreom

jjalbeun noraega kkeutnamyeon
yeoksaga doeeobeoril i sun.gando
joheun pyojeongeuro

sarang nangman seulpeumgwa nunmul
modu heulleogagetjiman oh hoo
icheonshibinyeon ilwol shimyugil i sesangi eolmana
eolmana areumdawotneunji!

o neul ji geum ba ro yeo gi
i meot jin u ju han bok pan e seo
neoreul manna jeongmal gippeotda

nuneul gam go so ri chi myeo
ishibilse gireul hamkke neukkyeotdeon
uri kieokdoegil

o neul ji geum ba ro yeo gi
i meot jin u ju wa haes sal tto
neoreul manna jeongmal gippeotda

nuneul gam go so ri chi myeo
ishibilse gireul hamkke neukkyeotdeon

o neul ji geum ba ro yeo gi
i meot jin u ju han bok pan e seo
neoreul manna jeongmal gippeotda

nuneul gam go so ri chi myeo
ishibilse gireul hamkke neukkyeotdeon
uri kieokdoegil

[HANGUL]

날 기억할 수 있을까
숨 가쁜 오늘 시대는 흘러
달리고 있는데
찰칵 셔터를 누르면
모두 다 간직할 수 있기를
내 맘속 카메라

사랑 낭만 슬픔과 눈물
모두 흘러가겠지만
한 장 사진에 담을 수 없는
이 세상이 얼마나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오 늘 지 금 바 로 여 기
이 멋 진 우 주 한 복 판 에 서
너를 만나 정말 기뻤다

눈 을 감 고 소 리 치 며
2 1 세 기 를 함 께 느 꼈 던
우리 기억되길

한없이 울었던 날과
가장 행복했던 어떤 오후
쏟아지던 비처럼

짧은 노래가 끝나면
역사가 되어버릴 이 순간도
좋은 표정으로

사랑 낭만 슬픔과 눈물
모두 흘러가겠지만
2012년 1월 16일 이 세상이 얼마나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오 늘 지 금 바 로 여 기
이 멋 진 우 주 한 복 판 에 서
너를 만나 정말 기뻤다

눈 을 감 고 소 리 치 며
2 1 세 기 를 함 께 느 꼈 던
우리 기억되길

오 늘 지 금 바 로 여 기
이 멋 진 우 주 와 햇 살 또
너를 만나 정말 기뻤다

눈 을 감 고 소 리 치 며
2 1 세 기 를 함 께 느 꼈 던

오 늘 지 금 바 로 여 기
이 멋 진 우 주 한 복 판 에 서
너를 만나 정말 기뻤다

눈 을 감 고 소 리 치 며
2 1 세 기 를 함 께 느 꼈 던
우리 기억되길

[Romanized by: sleeplessaliana]
[Korean Lyrics by: melOn]
Please take out with full cred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